가을로 가는 길

2012. 9. 17. 00:06문화

가을로 가는 길

 

 

조문식

 

 

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낮은
누렇게 익어가는 광야의 시절
들판에 서서 땅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면
벼가 지닌 이삭은 하나의 역사가 된다
이 계절의 밤은 동네 꼬마들의 무대
오순도순 손을 잡고 지나는 오누이의 모습 속에서
백 년의 시간을 더한다

 

 

(2012년 9월 15일)

 

 

'문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경주 '양동마을' 방문(2013년 3월 23일)  (0) 2013.03.23
떠오르지 않는 모습  (0) 2012.09.23
가을로 가는 길  (0) 2012.09.17
미륵사지 석탑에 서서  (0) 2012.09.16
기다림의 이유  (0) 2012.09.16
기약  (0) 2012.09.05